메뉴 건너뛰기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공유하자

이해찬 당대표의

결과적으로 여러 가지 좀 상처를 줬다고 하면 죄송하다발언은 사과가 아니다. 또 다시 우롱한 것이다.

 

15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는 장애인 차별 발언을 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다음날 16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그런) 분석이 있다는 얘기를 전해 들어서 한 말인데, 결과적으로 여러 가지 상처를 줬다고 하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하며, 쏟아지는 질문에는 장애인 문제는 거듭 사과 드렸기 때문에, 무슨 의도적으로 한 게 아니고 무의식중에 한 것이기 때문에 더 말씀드릴 건 아닌 거 같다”, “자꾸 그 말씀을 하는데 더 이상 말씀은 안 드리겠다고 답했다.

 

그동안 이해찬 당대표의 장애인 문제의 거듭 사과는 사과가 아니라 회피요 해괴한 변명이었고, 장애인을 우롱한 것임이 밝혀졌다.

 

이해찬 당대표의 16일 발언은 오히려 장애인들을 책망하는 꼴이다. 자신은 의도가 없었고, 주위에서 전해준 말을 무의식적으로 한 것이란다. 장애인들이 상처를 받았다면이라는 가정 하에 죄송하다는 말이다. 그것은 명백한 우롱이다.

 

문제의 심각성은 이해찬 당대표 스스로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조차 모르고 있고 인정도 하지 않는 것이다.

 

이해찬 당대표의 인식문제이다. 장애 개념의 무개념, 장애인인권의 무관심, 영입1호 장애인에 대한 감정팔이에 도취된 반인권적인 장애인차별발언이라는데 그 책임이 크다.

 

이해찬 당대표의 거듭된 회피와 해괴한 변명은 정치인과 국가인권위원회, 언론과 지역사회, 장애인이 만들어낸 합작품이다.

 

정치인들과 국가인권위원회는 침묵하거나 변명하고 생색만 내었다. 언론과 지역사회는 무관심하거나 일시적인 호기심과 동정에 불과했다. 장애인들은 싸우지 못하고 무기력했다. 그것의 카르텔이 정치지도자 이해찬 당대표의 거듭되는 사과가 아닌 변명을 만들어낸 것이다.

 

얼마전 국가인권위원회는 지속되는 정치인들의 장애인에 대한 차별, 혐오 발언에 대하여 솜방망이로 면죄부를 주었다. 그 책임 또한 피할 수 없다. 우리도 장애인 인권 앞에 그 책임 크다. 적당하게 눈치 보며 행동 했던 것에 대하여 책임이 자유로울 수 없다.

 

우리는 반성의 의미로 투쟁을 할 것이다.

 

하나. 이해찬 당대표는 설연휴(24)까지 정치인의 장애인차별·혐오발언 퇴치·박멸 서명운동에 동참하여 서명하고 장애인들에게 반성문을 제출하라!

하나. 국가인권위원회는 반복되는 이해찬 당대표의 장애인차별에 대하여 긴급진정을 받아들이고 권고하라!

 

우리는 정치인들의 반복되는 장애인차별과 혐오발언에 다시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2020. 01. 16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자협] 소장단, 사무국장 역량강화 워크샵 참가 안내 kcil 2015.05.07 43177
공지 더 이상 죽이지마라! 중증장애인 활동보조 24시간 보장 촉구 기자회견 kcil 2014.04.25 46946
28 200204_장애인차별철폐 2020총선연대 보도자료_21대 총선에 임하는 정당들은 21대 입법과제 정책협약 요구에 응답하라! kcil 2020.03.12 5418
27 200128_보도자료_'故설요한 동료지원가 죽음에 대한 이재갑 장관 사과 요구’ 서울고용노동첨 1층 로비 농성 돌입 file kcil 2020.03.12 5398
26 200123_보도자료_정치인의 장애인 「비하·혐오·차별」발언 퇴치 서명운동 선포식 file kcil 2020.03.12 5425
25 200121_보도자료_설요한 동지 분향소 서울역 설치 기자회견 file kcil 2020.03.12 5747
24 200117_보도자료_2020년 장애인예산 평가 및 2021년 장애인예산 쟁취 투쟁 선포 기자회견 file kcil 2020.03.12 5730
23 200117_보도자료_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장애인차별발언 국가인권위원회 긴급진정 기자회견 file kcil 2020.03.12 6266
» 200106_입장문_이해찬 당대표의 “결과적으로 여러 가지 좀 상처를 줬다고 하면 죄송하다” 발언은 사과가 아니다. 또 다시 우롱한 것이다. file kcil 2020.03.12 5663
21 200106_보도자료_장애인활동지원_만65세연령제한폐지_운동본부발대식 file kcil 2020.03.12 6030
20 200103_보도자료_장애인활동지원 서비스 본인부담금 과금 폭탄 규탄 기자회견 file kcil 2020.03.12 6257
19 200102_보도자료_인권위_장애인비하발언_진정각하_기자회견 file kcil 2020.03.12 6207
18 200102_보도자료_고_설요한_동료지원가_살려내라_서울고용노동청점거 file kcil 2020.03.12 6279
17 200101_보도자료_우동민열사 9주기 file kcil 2020.03.12 6282
16 200101_보도자료_2020장애인차별철폐투쟁선포_신년음악회및행진 file kcil 2020.03.12 6283
15 활동보조수가 현실화를 위한 기자회견 file kcil 2015.07.24 10923
14 [abolition] [1000+참여요청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광화문공동행동입니다 :] file kcil 2015.05.15 12801
13 중개기관 평가대비교육 무사히 마쳤습니다. file kcil 2015.04.29 13290
12 활동지원토론회 보도자료 file kcil 2014.09.17 13431
11 한자협, 2/14 동료상담 최고과정 수료식 개최 file kcil 2014.02.14 16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