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공유하자

 

 

장애등급제 진짜폐지,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활동지원 연령제한·자부담 폐지!

장애인거주시설폐쇄법 제정!

권리중심-중증장애인기준공공일자리 보장!

 

2020년 장애인차별철폐 투쟁선포

<신년음악회 및 행진>

주최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국장애인부모연대, 전국장애인야학협의회, 한국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1] 새벽의집 밴드와 함께하는 투쟁선포 신연음악회

일시 : 202012() 오후 2

장소 : 서울고용노동청 본청 앞

 

 

[2] 2020년 장애인차별철폐 투쟁선포 행진

일시 : 202012() 오후 330

장소 : 서울고용노동청 본청 ~ 나라키움 저동빌딩

행진 이후 나라키움 저동빌딩 농성장에서는 우동민열사 추모제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1. 공정 보도를 위해 노력하시는 귀 언론사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2.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상임공동대표 박명애 / 아래 전장연’)는 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철폐하고, 장애인의 기본적 권리를 쟁취하기 위하여 전국규모의 법정·비법정 장애인단체(전국장애인부모연대 · 전국장애인야학협의회 · 한국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 ·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190여 개의 지역 장애인·시민사회·노동·인권·문화예술단체 그리고 애인과 장애인이 함께 회원(장비회원)으로 구성된 연대체입니다.

 

3.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는 사회 변화를 열망한 촛불의 힘으로 탄생된 문재인정부의 임기가 어느덧 절반을 경과하는 해입니다. 문재인정부는 촛불정부라 자명하면서 개혁과제 이행을 내세웠지만 풍요희망’, ‘기회의 해를 뜻한다는 2020년까지 대부분의 과제가 이행되지 않았거나 폐기되었습니다.

 

4. 특히 장애인과 가족, 그리고 가난한 사람들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보다 기본적 생존의 권리들이 보장될 수 있을 거라 믿었지만, 약속은 이행되지 않았고 사람들은 죽어갔습니다. “31년만의 장애인정책 변화라고 했던 장애등급제 폐지는 필요한 장애인복지예산의 확대 없이 껍데기만 바뀐 것에 불과했고,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는 핵심적 사항인 생계급여와 의료급여에서 폐지 계획이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5. “장애인에 대한 현대판 고려장인 장애인활동지원 만65세 연령제한 문제는 겨우 5억에 불과한 예산만이 반영되었을 뿐 법 개정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헌법적 권리인 노동권의 경우 재활중심-비장애인기준의 고용노동부 공공일자리 사업으로 인해 지난해 12월 동료지원가 설요한 님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비극이 발생했습니다. 2019년에도 이어진 장애인거주시설의 인권침해 사건으로 인해 시설 내 거주인들의 인권이 유린당했지만, 이에 대한 중앙정부 차원의 조치는 전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6. 이러한 가운데 전장연은 지난해 1022일부터 기획재정부가 건물주로 있는 나라키움 저동빌딩에서 점거 농성을 진행 중이며, “장애등급제 진짜폐지 / 부양의무자 기준 완전폐지에 필요한 예산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모피아 집단 기획재정부는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의 생존의 요구를 끝내 외면하고 있으며 최소한의 면담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7. 2020년은 21대 총선이 예정되어 있으며, 장애등급제 단계적 폐지 1년 및 2차 기초생활보장종합계획수립이 이뤄지는 중요한 해입니다. 20대 국회가 사실상 빈손으로 마무리되었고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의 인간다운 삶을 위한 입법 및 예산 반영이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21대 총선은 3대 적폐 폐지를 비롯한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의 보편적 권리가 보장될 수 있는 변화가 이야기되어야 합니다.

 

8. 이에 전장연은 9년 전 운명을 달리 한 우동민 열사 기일인 12() 오후2‘2020년 장애인차별철폐 투쟁선포 <신년음악회 및 행진>’을 진행하고,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이 스스로 만들어 갈 풍요희망’, ‘기회를 노래하려고 합니다. 고용노동부의 재활중심-비장애인기준공공일자리를 규탄하며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신년음악회를 진행하고 이후 나라키움 저동빌딩 농성장까지 ‘2020년 장애인차별철폐 투쟁선포 행진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9. 귀 언론사의 적극적인 관심과 보도를 요청합니다. .

 

 

. 2020년 장애인차별철폐 투쟁선포 신년음악회 (새벽의집 밴드와 함께)

 

일시 : 202012(), 오후2

장소 : (투쟁선포 음악회)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주관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사회 ; 전체진행 : 새벽의집 밴드(장빈 목사)

 

여는 음악 : 새벽의 집 밴드(2)

낙인의 사슬,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하라!

발언 : 박명애(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

노래 : 새벽의 집 밴드(1)

 

빈곤의 사슬, 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하라!

발언 : 김수정(전국장애인부모연대 서울지부 부대표)

노래 : 새벽의 집 밴드(1)

 

권리중심-중증장애인기준 공공일자리 쟁취, 설요한 동료지원가 살려내라!

투쟁 발언 : 최용기(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회장)

서울고용노동청 점거 농성자 대표발언 : 이형숙(서울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회장)

노래 : 새벽의 집 밴드(1)

 

탈시설은 전선이다! ‘감옥같은 장애인거주시설 폐쇄하라!’

발언 : 박경석(전국장애인야학협의회 이사장)

노래 : 탈시설의 새벽 (새벽의집 밴드와 함께)

 

함께 부르는 노래 : 장애인차별철폐투쟁가 (새벽의집 밴드와 함께)

 

 

. 2020년 장애인차별철폐 투쟁선포 행진

일시 : 202012(), 오후330

행진 : (투쟁선포 행진) 서울지방고용노동청 나라키움저동빌딩

주관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자협] 소장단, 사무국장 역량강화 워크샵 참가 안내 kcil 2015.05.07 34398
공지 더 이상 죽이지마라! 중증장애인 활동보조 24시간 보장 촉구 기자회견 kcil 2014.04.25 38087
28 200204_장애인차별철폐 2020총선연대 보도자료_21대 총선에 임하는 정당들은 21대 입법과제 정책협약 요구에 응답하라! kcil 2020.03.12 3995
27 200128_보도자료_'故설요한 동료지원가 죽음에 대한 이재갑 장관 사과 요구’ 서울고용노동첨 1층 로비 농성 돌입 file kcil 2020.03.12 3995
26 200123_보도자료_정치인의 장애인 「비하·혐오·차별」발언 퇴치 서명운동 선포식 file kcil 2020.03.12 3996
25 200121_보도자료_설요한 동지 분향소 서울역 설치 기자회견 file kcil 2020.03.12 4203
24 200117_보도자료_2020년 장애인예산 평가 및 2021년 장애인예산 쟁취 투쟁 선포 기자회견 file kcil 2020.03.12 4157
23 200117_보도자료_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장애인차별발언 국가인권위원회 긴급진정 기자회견 file kcil 2020.03.12 4526
22 200106_입장문_이해찬 당대표의 “결과적으로 여러 가지 좀 상처를 줬다고 하면 죄송하다” 발언은 사과가 아니다. 또 다시 우롱한 것이다. file kcil 2020.03.12 4189
21 200106_보도자료_장애인활동지원_만65세연령제한폐지_운동본부발대식 file kcil 2020.03.12 4298
20 200103_보도자료_장애인활동지원 서비스 본인부담금 과금 폭탄 규탄 기자회견 file kcil 2020.03.12 4499
19 200102_보도자료_인권위_장애인비하발언_진정각하_기자회견 file kcil 2020.03.12 4410
18 200102_보도자료_고_설요한_동료지원가_살려내라_서울고용노동청점거 file kcil 2020.03.12 4514
17 200101_보도자료_우동민열사 9주기 file kcil 2020.03.12 4557
» 200101_보도자료_2020장애인차별철폐투쟁선포_신년음악회및행진 file kcil 2020.03.12 4508
15 활동보조수가 현실화를 위한 기자회견 file kcil 2015.07.24 9299
14 [abolition] [1000+참여요청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광화문공동행동입니다 :] file kcil 2015.05.15 11396
13 중개기관 평가대비교육 무사히 마쳤습니다. file kcil 2015.04.29 11841
12 활동지원토론회 보도자료 file kcil 2014.09.17 11945
11 한자협, 2/14 동료상담 최고과정 수료식 개최 file kcil 2014.02.14 14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