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공유하자

 

성명서

 

 

서철모 화성시장의 화성시 장애인 활동지원사업과 관련한 입장에 대한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의 입장

 

서철모 화성시장님, 장애인 복지에 대해 그런 인식으로 복지 행정을 펼치셨다고 하니 대실망입니다. 시장님은 장애인의 인간다운 삶 보장, 자립생활 촉진을 철학으로 가지고 있다고 하셨지만, 시장님 글은 결국 장애인의 인간다운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것에 대한 오해와 왜곡만 있을 뿐입니다.

 

시장님이 밝힌 여러 가지 의혹과 비상식적인 일에 대한오해와 왜곡을 풀고자 합니다.

 

1) 부정수급 의혹

부정수급 때문에 활동지원사업을 줄이겠다고 하는 것은 사회복지에 대한 오해입니다. 부정수급은 발생한 건수에 대해 행정적으로 처분하면 되는 문제입니다. 일부 개인에게 부정수급이 발생했으니 전체 장애인의 복지사업을 전면 중단한다는 것은 비합리적입니다. 필수 정책은 일부 부정수급이 적발되더라도 쉽게 중단되지 않습니다. 생존에 직결되기 때문입니다. 부정수급에 대한 해결책이 필요하면 제도적 보완 장치를 만들어 시행하면 됩니다. 예컨대, 고용보험의 실업급여 부정수급 문제가 생겼을 때 모니터링과 처벌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해결되었습니다. 오히려 실업급여 지급 기준은 완화되고 있습니다. 그것은 행정가로서 무능력한 것이고 장애인 유권자들에게 무책임한 것입니다. 필요에 따라 정책을 만들고 유지하는 것, 이것이 보편적 복지 국가로 가는 길입니다.

 

서철모 화성시장님께 활동지원 24시간 지원이 중증 장애인에게 필요한 복지사업이라고 정말로 인식했는지 묻고 싶습니다. 정말 필요하다고 느꼈다면 제도적 보완 장치를 만들어 부정수급 처벌 방책을 만들어야 할 것을 무작정 모든 화성시 장애인에게 서비스를 중단하는 것이 과연 합리적인 판단일까요?

 

게다가 시장님이 예시로 든 것에는 냉방 상태와 냉장고 설치 여부를 통해 실제 거주 여부를 파악하기 어렵다고 하셨는데 이것은 거주가 의심스러운 일이 아니라 장애인의 거주 환경이 그만큼 열악한 문제입니다. 냉방기기가 없다고 부정수급이라고 판단하는 것은 오해입니다.

 

 

2) 추가 활동지원을 목적으로 화성시에 전입하는 경우

이것을 여러 가지 의혹과 비상식적인 일이라고 판단하셨다니 매우 유감입니다. 화성시의 복지사업이 잘되어 있어 살기 좋은 화성시로 이사 가는 것이 대체 무슨 문제입니까?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재난기본소득을 도입하며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경기도를 만들겠다라고 했습니다. 실제로 경기도로 전입을 원하는 시민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 누구도 이를 제도의 허점을 이용해 정책이 왜곡되어 폐단이 생기는 대표적인 사례라고 아무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개인의 주거지를 고민할 때 그 지자체의 복지사업을 검토하는 것은 매우 당연한 일입니다. 대한민국 헌법에는 거주 이전의 자유가 명시돼 있습니다.

 

또한, 활동지원사업을 받으려고 전입한 건지, 친구와 가까이 살려고 전입한 건지 전입의 이유를 확인할 수 없음에도, 이것을 의도적인 폐단이라고 규정하는 것은 무논리 억측입니다. 결국 시장님은 복지사업의 재원을 댈 고소득, 고재산의 시민들만 화성시민으로 인정하고 싶은 것 같습니다.

 

화성시에 장애인의 전입이 많아졌다면, 그것은 안전하고 편안한 화성시의 환경을 마련했다는 뿌듯함과 자랑스러움을 느끼는 것이 시장으로서 덕치(德治)라고 생각합니다. 시장님은 살기 좋은 화성시로 오는 장애시민들과 어떻게 지역사회가 함께 융합할 수 있을까를 고민해야지, 내쫓을 방안을 강구하실 때가 아닙니다.

 

 

3) 임의로 단독가구를 구성해 활동지원사업 혜택을 받는 경우

시장님은 부모나 가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단독가구를 구성하여 활동지원시간을 추가적으로 받는 경우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묻고 싶습니다. 과연 모든 사람이 부모나 가족에 의존하며 평생 독립하지 않고 얹혀살아갑니까? 시장님은 분명 장애인의 자립생활 촉진이 화성시 복지정책의 방향이라고 했습니다. 자립생활을 하려면 가족의 돌봄에서 벗어나 공공의 영역이 제공하는 복지사업을 이용하며 지역사회에서 시민들과 함께 살아가야 합니다. 활동지원사업은 장애인의 자립생활을 지원해 삶의 질을 향상하고 가족에게 돌봄의 부담을 경감하는 제도입니다. 자립생활을 지지하나, 가족과 살면 안 되겠냐는 식의 말에는 논리적 모순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부디 시장님의 말과 활동지원 제도의 취지를 스스로 잊지 말기를 바랍니다.

 

 

4) 재산이 많거나 고소득 군에 속하면서 활동지원을 받는 경우

어떤 지자체도 재산과 소득의 기준으로 활동지원사업 기준을 결정하지 않습니다. 활동지원사업은 장애 정도에 따라 필요한 활동지원 시간을 지원하는 것이지 재산과 소득이 많다고 장애가 완화되는 것은 아닙니다. 동탄 신도시의 아파트에 거주하면 중증장애인이 경증장애인이 됩니까? 보편적 복지, 포용 국가의 이념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오랜 시간 지켜온 당론입니다. 그런데 시장님 혼자 장애인 정책을 이야기하며 고소득과 재산을 논하는 것은 이미 국가관에 어긋나는 생각을 표명하는 것이며, 무엇보다도 활동지원사업의 본질을 오해하고 계신 겁니다.

 

 

5) 장애인 복지정책에 대한 오해와 왜곡이 나타나는 경우

국민의 생명과 기본권을 보장하는 일은 국가의 의무이자 화성시의 의무가 아닌가요? 시장님 이야기대로 지자체는 돌봄의 사각지대에 대비하여 정부 정책을 보조하는 역할입니다.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활동지원사업의 부족한 부분을 지자체가 보완하는 것이 돌봄의 사각지대를 줄이는 것 입니다. 활동지원 24시간이 필요한 장애인에게 중앙정부가 16시간을 지원하고 지자체가 나머지 8시간을 보완하는 것이야말로 돌봄의 사각지대를 메꾸는 일입니다.

 

정부의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지자체의 역할이고 정부의 정책에 부족한 부분들을 있다면 지자체가 징검다리 역할을 수행해 사각지대를 메꿔야 합니다.

 

 

서철모 화성시장님!

시장님은 장애인만을 위한 정책을 펼칠 수 없으며, 여기에 들어가는 예산만큼 다른 계층에게 돌아갈 혜택이 줄기 때문에 또 다른 곳에서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라고 얘기했습니다. 192시간의 활동지원 추가 시간을 받던 장애인 당사자들의 시간을 월 30시간으로 160시간 넘게 줄여놓고 벼룩을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우는 우를 범할까봐라고 답하는 것이 화성시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시장님이 할 말인가요? 당장 활동지원이 없으면 화성시 장애시민이 죽고 사는 생존권의 문제를 기계적 배분의 문제로 바라보시는 겁니까? 그게 화성시장님의 인권감수성, 행정능력입니까?

 

필요한 사람에게 필요한 만큼의 복지사업을 고민하는 것이 화성시의 역할입니다. 다섯 가지의 문제점을 얘기하며 활동지원사업의 목적에 반하는 역행하는 제도로 개악하는 것을 정당화하지 마십시오. 장애인 정책이 국가의 의무라며 정부에게 떠넘기지 마십시오.

 

화성시의 장애인 복지정책은 장애인들의 인간다운 삶의 보장, 자립생활의 촉진, 일상적인 생활에 필요한 권리 확보를 통해 장애인이 사회구성원의 일원으로서 사회생활에 참여하고 권익이 보장되도록 하는 것이 기본방향이자 철학입니다.”

 

위의 말은 시장님이 직접 페이스북을 통해 밝히신 화성시의 철학입니다. 장애인이 사회 구성원의 일원으로서 사회생활에 참여하고 권익이 보장되도록 가장 일선에서 지원할 수 있는 정책이 장애인활동지원사업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 주십시오.

 

 

시장님은 페이스북을 통해서 이야기하시지만, 장애인들은 당장 81일부터 159명의 활동지원 시추가가 192시간에서 30시간으로 삭감되는 생존의 문제가 발생합니다. 새롭게 시행할 정책 기준에서는 벽이 너무 높아 24시간을 지원받을 수 있는 장애인은 10명도 채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시장님은 일단 새로운 정책을 시행하고 모니터링해서 그 결과를 통해 돌봄 사각지대 발생이 우려된다면 올해 안에 제도를 수정하겠다라고 하셨지만, 중증장애인은 돌봄 정책 공백을 기다릴 시간이 없습니다. 숫자로 사람을 보지 말고, 사람을 사람으로 대해주십시오.

 

2012년 김주영 동지가 활동지원 24시간을 받지 못해 집에 불이 나 죽었습니다. 2014년 송국현 동지가 활동지원사업을 장애등급제 때문에 이용하지 못해 집에 불이 나 죽었습니다. 2012년 파주 지우지훈남매가 활동지원사가 없는 시간에 집에 불이 나 죽었습니다. 화성시에서도 비극이 나올까 봐 두렵습니다.

 

이미 우리는 활동지원사업의 공백으로 동료들을 잃었습니다. 81일부터 당장 활동지원 24시간이 중단되는데 일단 기다리면 조사해보고 올해 안에 더 줄 테니 올해는 조금 참아라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우리에게는 활동지원사업은 생존입니다. 자립생활하며 살아갈 수 있는 가장 기초적인 서비스입니다. 생존을 위해 시장님의 이야기에 이렇게 응답할 수밖에 없습니다. 시장님, 당장 81일부터 시행되는 활동지원사업의 기준을 조정해주십시오. 최중증 장애인들이 활동지원시간이 부족해 죽는 일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게 해주세요.

 

살려주세요.

 

2020717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자협] 소장단, 사무국장 역량강화 워크샵 참가 안내 kcil 2015.05.07 20453
공지 더 이상 죽이지마라! 중증장애인 활동보조 24시간 보장 촉구 기자회견 kcil 2014.04.25 24135
97 200918_[보도자료]김순석-열사 추모동상, 기념관 추진위원회 제안 기자회견 및 김순석 열사 36주기 추모제 file kcil 2020.09.18 78
96 200917_[성명]'슈펴예산' 중앙정부는 장애인 생존권을 위한 울트라 예산을 편성하고 책임을 다하라! kcil 2020.09.18 53
95 200904_[성명]_공공의료 포기하고 밀실거래 추진하는 정부를 규탄한다! -정부는 시민사회의 참여를 통한 장애인건강권 실효성 확보를 위한 공공의료 확충방안 마련하라!- kcil 2020.09.15 63
94 [성명]_200903_무자격자 오선아는 선한목자재단 대표이사 사칭 중단하고, 파렴치한 불복소송 취하하라! kcil 2020.09.04 160
93 200826_[성명] 국가인권위의 정치인의 장애인비하발언 재발방지 권고결정 늦었지만 적극 환영한다. kcil 2020.08.28 140
92 200821_[보도자료]1842일 광화문 지하도 농성 8주년 기자회견 kcil 2020.08.28 212
91 「장애인 평생교육법」제정 필요성 및 법안 내용 쟁점 토론회 개최 file kcil 2020.08.19 252
90 200813_[성명]정부는 장애인건강권법 실효성 확보하여 장애인의 죽음을 방치하지 말라. - 대한의사협회는 파업보다 사회적 약자와 전국민 공공의료 보장에 함께하자!- kcil 2020.08.13 289
89 200813_[보도자료]의사협회 파업 반대! 공공의료, 장애인주치의 강화 촉구 기자회견 file kcil 2020.08.13 278
88 200806_[보도자료]장애인 활동지원 산정특례 보전자 대책 마련 촉구 및 밧줄 매기 투쟁 선포 기자회견 kcil 2020.08.12 294
87 200805_[성명서] 절름발이는 논쟁의 여지조차 없는 명백한 장애인 혐오 표현이다. - 21대 국회는 장애 혐오 표현을 즉각 멈춰라! kcil 2020.08.06 323
» 200717_[성명]서철모 화성시장의 '화성시 장애인 활동지원사업과 관련한 입장'에 대한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의 입장 kcil 2020.08.03 318
85 200716_[성명]시설운영자가 인권침해를 감시한다?!-권익옹호기관의 역할도 제대로 모르는 울산광역시는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의 사회복지버빈 수탁을 즉각 철회하라 kcil 2020.08.03 327
84 200716_[보도자료] “장애인 생존권인 활동지원서비스를 필요한만큼 보장하라!” 중증장애인 활동지원권리 무시 서철모 화성시장 규탄 결의대회 file kcil 2020.08.03 328
83 200715_[보도자료] 장애등급제 진짜 폐지! 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 file kcil 2020.08.03 340
82 200714_[성명]생계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계획 환영, 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 계획을 기다린다! kcil 2020.08.03 316
81 200706_[성명]모든 차별에 저항하는 차별금지법 발의를 환영합니다. kcil 2020.07.13 515
80 200701_[보도자료]‘장애인 목숨도 소중하다!’ 장애등급제 가짜 폐지 1년 규탄 및 전동(前動)행진 file kcil 2020.07.06 565
79 200629_[성명서] 장애인 예산 감액 편성한 3차 추경 예산안 벼룩의 간까지 빼먹으려는 정부를 규탄한다! file kcil 2020.07.06 555
78 200622_장애등급제단계적폐지「장애인서비스지원 종합조사 도입 후 1년 평가 및 향후 과제 토론회_자료집 file kcil 2020.06.24 697